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박중원 교수팀, 미래부 장영실상 수상

세브란스병원 알레르기내과 박중원 교수팀이 최근 프로테옴텍과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알레르기 다중진단용 라인형 바이오칩이 미래창조과학부가 선정하는 장영실상(장관상)을 수상했다.

장영실상은 지난 1991년부터 국내 개발 신기술제품 중 독창성과 경제성, 기술성이 우수한 제품과 기술혁신 성과가 우수한 연구개발조직을 발굴해 포상하고 있다.

알레르기는 원인물질을 파악하고 주변환경에서 이를 제거해야 하는데, 적극적인 치료 방법으로는 항원(Allergen) 특이면역치료법이 있다.

이를 위해선 환자가 어떤 물질에 알레르기를 가지고 있는지 알기 위한 검사가 필요한데, 이전에는 환자의 신체에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항원 30~55 종류를 바늘로 직접 자극해 반응을 확인해야 했다.

하지만, 이는 가려움증과 알레르기 쇼크가 유발되는 등 안전성에 문제가 있었고 최근에는 혈청을 통해 특정 알레르기 유발 인자(IgE)의 농도를 측정하는 방법이 주목을 받았다.


박 교수팀이 개발한 ‘프로티아 알러지-큐’는 하나의 플레이트에 64라인의 검사물질을 탑재해 60여종의 알레르기를 검사할 수 있으며, 음식, 호흡기 알레르기를 검사하는 2종의 플레이트를 이용하면 107종의 알레르기를 측정할 수 있다.


이는 기존의 검사키트와 비교할 때 2배 이상 효용성이 높은 것으로, IgE 농도 100 IU/ml, total IgE 농도는 2000 IU/ml 까지 정량 검사할 수 있고 여러 항원을 직접 정제해 진단의 정확성을 높였다.


박 교수팀은 향후 보다 정확한 원인규명과 치료를 위해 순수 정제 항원과 재조합 항원을 사용하는 CRD(Component Resolving Diagnosis) 진단키트를 개발할 계획이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