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범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이 필요하다

의협-병협, "앞으로 신종 감염병 예방과 조기 차단에 대비해야"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와 대한병원협회(이하 병협)가 앞으로 메르스 사태 재발을 막기위한 (가칭)범정부 민관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의협 추무진 회장과 강청희 상근부회장, 최재욱 의료정책연구소장은 병협 박상근 회장 등과 함께 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메르스 사태의 여파와 감염병 확산을 막기위해 국회와 정부에 법적 근거 마련을 요구했다.


추 회장은 먼저 "메르스 집중발생과 사망자 증가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과 공포는 국민 여러분과 의료계, 정부 모두의 합심으로 조금씩 안정되고 있다"면서 "메르스 사태를 감내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드리고 아울러, 자신을 희생하면서 진료에 최선을 다해주신 모든 보건의료인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정부의 메르스 선언될 때까지 모든 가용 인력과 예산을 집중 투입해 메르스 확산 저지와 신종 감염병 예방활동을 위해 총력을 경주하고 국가적·사회적·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전하고 "의료인 또한 메르스 종식과 환자의 빠른 완치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추 최장은 "최근 메르스 사태와 같은 국가적 재난위기 상황에서 보건과 복지 분야가 공존하는 정부 조직 체계로 인해 신종 감염병 확산의 조기 대응이 미흡하고 보건의료 관련 부처로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적절하게 하지 못하는 등 국민의 건강 보호를 위한 보건의료 분야의 전문성이 결여되는 제도적 문제점이 노출됐다"면서 "보건의료 독립성을 가진 보건부 독립 개편을 강력히 건의한다"고 했다.

이어 "국가 경제활성화와 국민들의 안정적인 진료환경 구축을 위해 요양기관 및 보건의료인에 대한 피해 보상 방안을 마련할 수 있는 '메르스 특별법' 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하였거나 경유한 요양기관은 메르스 요양기관으로 인식이 굳어져 환자들의 기피현상이 계속되고 있어 해당 요양기관들 뿐만 아니라 지역 요양기관들까지 존립 자체가 위협받는 상황에 직면해 매우 감내하기 어려운 상황이 유발되고 있다"고 말해 어려움을 의료계 상황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가칭)'범정부 민관협의체'출범해 거국적인 대책을 수립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하면서 "국가감염병 예방관리는 감염병 예방과 감염병 발생 시의 위기관리대응 역량 강화, 감염병 환자 진단, 진료 및 격리 등의 선진화, 감염병 첨단 예방관리기술의 연구, 개발 체제 확립 그리고 의료문화의 개선에 이르기까지 보건복지부 뿐만 아니라 범부처가 참여하고, 민관이 공동으로 대응해야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고 말해 전염병 예방에 정부와 국민의 협력을 당부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