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보건의약단체장·복지부장관..공통분모 찾기

정진엽 장관 "의약단체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


정부와 보건의약계 대표들과 취임 후 첫 회동을 가져 대화의 물꼬를 텄다.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 및 보건의약계 단체장과 함께 19일 오전, 만남을 가지고 의료계 현장의 의견을 나누었다. 먼저 정진엽 장관은 30년 이상 의료계 현장에서 일했던 경험 속에서 의료계가 직면해 있는 고충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말하고, 앞으로 의료현장의 목소리에 보다 적극적으로 귀를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의료인이 진료에 전념하면서 국민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보건의료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임을 약속하면서, 보건의약단체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했다. 정진엽 장관은 "보건의료정책의 비전과 방향을 의약단체와 공유하고 보건의료체계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국민건강 증진을 위하여 각 협회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보건의약단체는 의료전달체계 재정립 방안, 건강보험 수가결정구조 개선, 의료상업화 문제, 사무장병원 등 불법보건의료기관 대응 강화, 환자와 보호자가 만족하는 포괄간호제도 성공적 정착, 약국 과징금 산정기준 개선 등을 제안했다. 또한, 불법 환자유치기관에 대해 대처와 해외진출 노력 등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기하였다. 이에 대해서는 정진엽 장관은 "국제의료사업지원에 관한 여야 발의 법안의 절충안이 보건복지위원회 대안으로 마련되어 있으므로, 국회에서 조속히 심의해 의료계의 해외진출 및 해외환자 유치를 지원하고 청년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의약단체의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의협은 "노인외래본인부담금정책제도 개선 문제, 리베이트 쌍벌제 이전 행정처분 감면, 물리치료 급여기준 개선 문제 등 의료현장에서 회원들이 애로사항을 겪고 있다"고 말해 제도개선을 요청했다.

댓글 0개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