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복지부, 달빛 어린이병원 15개소로 늘린다

조사결과, 이용자 만족도 95% ‘다른 지역으로도 확대’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야간과 휴일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진료하는 ‘달빛 어린이병원’을 현 9개소에서 15개소로 늘린다고 밝혔다.


추가되는 지역은 인천 계양, 경기 용인, 충남 서산, 경북 포항, 경남 양산, 부산 동구에 총 6개소가 추가 되며, 이르면 3월부터 진료를 시작한다.


‘달빛 어린이병원’은 365일 밤 11~12시까지, 휴일 저녁 6시까지 운영하는 소아과 병의원이며, 응급실을 이용하는 소아환자의 불편을 해소하고, 응급실 과밀화를 경감하기 위해서 2014년 9월부터 도입했다.

작년 ‘달빛 어린이병원’의 야간 · 휴일 이용자는 전년 동월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하여 10만명을 넘어섰고, 이용자 만족도 조사결과 87%가 “지인에 추천”할 것이며, 95%가 “다른 지역으로도 확대”되어야 한다고 응답하여, 지역주민들에게 좋은 평가와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의 대부분이 ‘야간 · 휴일에 아이가 아프거나(51%)’, ‘맞벌이로 평일 주간에 시간이 나지 않는(35%)’등 불가피한 사유로 야간 · 휴일에 진료를 받고 있어 “달빛 어린이병원”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


‘달빛 어린이병원’으로 지정이 되면 연간 평균 1억8천만원의 보조금(월평균 1,500만원, 국가와 지자체 50:50 부담)이 지원되고, 야간 · 휴일 안정적으로 환자를 확보할 수 있도록 충분한 홍보지원이 병행된다.


직접적인 보조금 못지 않게 지역사회에서의 신뢰도와 인지도가 참여의 동기가 되고 있다. 이번에 신규지정된 A 종합병원 원장은 “당장의 진료수익보다 지역주민의 신뢰가 더 큰 자산”이 된다며 참여의사를 밝혔다.

한편 복지부는 2015년 목표치인 20개소를 달성할 때까지 “달빛 어린이병원” 공모를 계속 할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병의원은 지자체와 협의하여 2차 공모 마감인 4월 30일까지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복지부는 “서울 노원, 경기 수원 · 구리, 강원 원주, 대전 서구, 전북 군산, 전남 순천, 경북 구미, 울산 중구, 세종시 등 전국 각지에서 관심을 보이는 소아과 병의원들은 많았으나 지자체에서 매칭 예산을 확보하지 못하거나 병원에서 신규 인력을 충원하지 못해, 이번 1차 공모에 참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부는 “일회성 출산장려금보다 아이를 낳아 기를 수 있는 환경이 더 중요하다”며 지자체 장과 의회가 예산확보와 참여병원 발굴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