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복지부, 제12회 인구의 날 기념 행사 개최

"위기를 기회로, 준비된 미래를 열다" 20년간 분만 취약지에서 24시간 응급분만 운영 류춘수 원장 국민훈장 동백장 수상 복지부, 제12회 인구의 날 기념 행사 개최
복지부, 제12회 인구의 날 기념 행사 개최
인구의 날 기념 포스터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7월 11일(화) 14시에 정부세종청사 대강당에서 '제12회 인구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밝혔다.


올해 12회를 맞는 이번 행사는 최근 합계출산율 0.78명과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둔 위기 상황을 민간․정부 등 사회 구성원 모두가 지혜를 모아 슬기롭게 이겨내자는 의미를 담아 "위기를 기회로, 준비된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복지부는 저출산․고령사회 등 인구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청년의 지역 정착에 공헌한 개인과 기관을 선정해 국민훈장(동백장, 1점), 근정포장(1점), 대통령 표창(6점), 국무총리 표창(7점), 보건복지부 장관표창(50점)이 수여됐다.


또한 미래세대에게 결혼, 출산, 양육의 긍정적 가치를 심어주기 위해 실시한 '학교인구교육 수업 경진대회', '인구교육 체험수기 공모전', '제10회 전국 대학생 인구토론대회' 대상 수상자에게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시상했다.


올해 인구의 날 정부 포상자 중 논산시 모아산부인과 류춘수 원장은 복지부가 지정한 분만취약지에서 20년간 24시간 응급분만 체계를 유지하여 충남 서남부권 산모들의 응급분만 등 안전한 분만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민훈장(동백장)을 수상했다.


또한,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대학교 최슬기 교수는 남성들의 육아휴직 확대를 위한 정책연구 및 기고 활동을 통해 남성육아휴직의 효과성을 알리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근정포장을 수여했다.


시상 후 복지부 조규홍 장관은 "정부는 아이 키우는 가정을 정책적으로 지원하고, 가정에서는 부부가 함께 하는 육아를 실천해야 한다" 며,


"지역사회와 기업은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한다면 인구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준비된 미래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의 저출산 고령사회 정책에 애정 어린 관심과 지지를 부탁한다”라고 밝혔다.

댓글 0개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