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복지부, “취학예정 어린이, 예방접종부터”

단체생활 시작 시기 감염병에 가장 취약...표준일정에 맞춰 접종토록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와 교육부는 단체생활을 처음 시작하는 초등학생의 감염병 예방을 위해 입학 시 4종 백신에 대한 예방접종 기록을 확인할 계획이라 밝혔다.


단체생활을 시작하는 만 6~7세의 어린이는 영유아 때 받은 예방접종의 면역력이 점차 감소해 감염병 발생에 취약하기 때문에 복지부와 교육부는 만 4∼6세 때 받아야 하는 ▲DTaP(5차), ▲폴리오(4차), ▲MMR(2차), ▲일본뇌염(사백신 4차 또는 생백신 2차) 등 4종의 예방접종 완료여부를 입학 때부터 3개월간 확인할 계획이다.


취학아동의 예방접종 내역은 교육정보시스템(NEIS)을 통해 학교에서 접종 여부를 직접 확인할 수 있어 보호자가 ‘예방접종 증명서’를 별도로 제출할 필요는 없다.

단, 접종 받은 의료기관에서 전산등록이 안 될 경우 ‘예방접종증명서’를 발급 받아 제출해야 하며, 예방접종 금기자(아나필락시스반응, 면역결핍자 등)의 경우 접종 또는 진단 받은 의료기관에서 해당 어린이의 접종 금기사유가 적힌 ‘ 취학아동용 예방접종증명서’ 발급 받아 제출해야 한다.


올해 3월 취학을 앞둔 자녀의 보호자는, 입학 전 자녀의 예방접종 내역이 전산등록 돼있는지 해당 의료기관 및 보건소, 예방접종도우미 사이트(http://nip.cdc.go.kr) 또는 모바일 예방접종도우미 앱 등에서 확인 후, 빠진 접종이 있을 경우 입학 전까지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전국 7천여 지정의료기관 및 보건소에서 주소지 관계없이 무료접종이 가능하며, 만일 접종을 했지만 전산등록이 누락된 경우에는 접종 받았던 의료기관에 전산등록을 요청하면 된다.


복지부 예방접종관리과 박옥 과장은 "취학아동 예방접종 확인으로 학령기 아동의 접종률이 높아지면 교내 감염병 유행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하며, "어린이 국가예방접종이 전면 무료시행 되고 있으니, 학생 본인은 물론 함께 공부할 친구들의 건강을 위해 빠진 접종이 있으면 접종을 완료하고 입학해 줄 것"을 학부모에 당부했다.

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