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본격적인 국민건강임상연구사업 시동

복지부, "앞으로 의료정책의 근거가 될 임상연구 자료를 제공"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국민건강임상연구사업의 주관연구기관으로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하 NECA)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민건강임상연구는 인구고령화, 의료비 급증 등 보건의료분야 현안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과학적 임상근거 생성, 적정 의료서비스에 대한 근거 마련 등 정책적 요구에 부합하는 임상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향후 3년간 총 277억여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추진분야는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비교 평가 및 합리적 의료서비스 정책이 수립·시행될 수 있는 근거 제공 ▲질병의 진단, 예방, 치료, 관리를 위해 시행되고 있는 여러 대안들의 효과와 위험을 비교하기 위해 과학적 근거를 창출하는 연구 ▲의료비 절감을 위한 고위험군 등에 대한 공공 보건의료 관련 중재연구 ▲임상연구 데이터 통합관리 체계 구축 및 연구자 네트워크 구축 등 임상연구 인프라 지원이다.

선정된 NECA는 2009년 설립이후 국가차원의 근거기반 보건의료체계 확립을 위해 보건의료기술의 임상성과 분석, 경제성평가를 비롯한 근거개발 연구지원 등을 주요업무로 연구역량을 축적해왔다.

앞으로 '임상연구 코디네이팅센터' 과제 수행을 통해 국민건강임상연구사업 중·장기 투자계획 등 국내 임상연구의 발전을 위한 사업 기획 및 성과활용 촉진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NECA는 "'임상연구코디네이팅센터'는 사업의 기획 및 전략수립, Top-down 과제 발굴, 성과분석 및 확산을 위한 실무조직으로 연구개발, 연구인프라지원, 연구행정 파트를 구성해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국민건강임상연구사업이 적정 의료서비스 제공, 국민의료비 절감 등 보건의료분야 문제해결을 목표로 의료정책결정자·의료진·환자들에게 합리적으로 의사결정할 수 있는 근거를 지원함으로써 국민건강과 의료체계 효율성 제고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지원사업에 임상현장 전문가와 학계를 비롯해, 의료기술평가 및 공공보건 연구자 등 다양한 전문성을 가진 연구자들이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 0개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