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빨리 찾아온 무더위, 건강관리 이렇게”

질본, 23일부터 ‘온열질환 감시체계’ 운영 조기 개시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작년보다 5일 빨리 찾아온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 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대처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했다.


6~9월에 한하여 운영하던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감시체계’ 운영을 전국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527개, ‘16.05.20 기준), 253개 보건소와 17개 시·도 합동으로 2016년 5월 23일부터 조기 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온열질환 감시체계 운영을 통해 파악된 폭염 건강피해 현황정보를 일일단위로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www.cdc.go.kr)에 알리는 것과 동시에, 폭염대비 건강수칙, 온열질환 응급조치법 등 홍보자료(리플릿, 포스터, 동영상) 및 홍보물을 제작해 적극적인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온열질환은 고온에 노출되어 발생하는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열실신 등의 질환으로, 특히 열사병은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으므로 사전 예방 및 신속한 조치가 중요하다.


아울러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물 자주 마시기, 더운 시간대 휴식하기 등 건강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특히, 고령자(독거노인 등), 야외근로자 및 만성질환자(고혈압, 심뇌혈관질환, 당뇨 등)는 폭염에 더욱 취약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