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손씻기는 하지만 비누사용률은 낮아

질병관리본부, "메르스 같은 감염병 예방 대부분은 손씻기 생활화"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예방을 위한 첫걸음으로생활속 개인위생 실천이 중요함을 강조하고, 전국민을 대상으로 '비누로 하는 올바른 손씻기 6단계'의 생활화를 당부했다. 손씻기는 수인성감염병의 약 50~70%가 예방가능하고, 비누를 사용할 시 세균을 효과적으로 제거해 물로만 씻는 것보다 감염병 예방의 효과가 높다. 그러나 '2014년 손씻기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대부분이 손씻기 실천이 질병예방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인식하고 있으나, 비누로 손씻기 실천은 정체된 수준이다. 2014년 공중화장실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실제 관찰 조사에서 '화장실에서 용변 후 손을 씻는 사람의 비율'은 71.4%였고, 이 중 '비누로 손을 씻는 사람의 비율'은 29.5%로 적절한 손씻기는 드물었다. 질병관리본부는 매년 국민들의 손씻기에 대한 인식제고와 실태파악을 위해 손씻기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국 시․도 및 보건소 및 교육부와 함께 손씻기 포스터·스티커 34만부를 배포하는 등 전국민 손씻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7월초 추가 홍보물과 지역사회 손씻기 홍보사업 가이드를 배포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비누로 손 씻기만으로 나뿐만 아니라 가족과 지역사회 공동체의 감염병 예방에 기여할 수 있다"면서 우리 모두를 위한 에티켓으로 생활 속 건강수칙 실천을 당부했다.

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