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신학기 맞아 독감·수두 감염 주의”

질병관리본부 당부,,,“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3월 신학기를 맞아 학령기 아동 간에 많이 발생하는 감기와 인플루엔자(독감), 수두, 유행성이하선염 등 각종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아동이 철저히 위생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부모와 선생님에게 당부했다.


이는 매년 3월 초부터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물론, 초등학교를 비롯한 보육 및 교육 기관이 개학하면서, 아동들의 집단생활과 함께 각종 호흡기 감염병이 크게 늘어나기 때문이다.


아울러, 단체급식으로 인해 아이들에게 수인성 및 식품매개 감염병(설사병 등)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부모와 선생님이 아동이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예방할 수 있도록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강조했다.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은 예방이 가능하므로, 아직까지 권장접종*을 완료하지 않았다면, 가급적 빨리 접종할 필요가 있으며, 특히 인플루엔자의사환자(유사증상환자)분율이 학령기(7-18세)에서 가장 높아 인플루엔자 유행이 개학 후 봄철까지 이어질 수 있어, 예방접종 및 개인위생 수칙 준수를 각별히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와 함께, “인플루엔자는 학교 내에서 아동 간에 빠르게 감염이 확산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녀의 부모 전파를 통해 지역사회 전체로 유행이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학교 내의 사전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 0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