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엠디뮨, 한국 엑소좀 분야 최초 론자 파트너 선정

글로벌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서 한국 바이오기업 최초 선정 쾌거

Startup Batch 5 프로그램에 엠디뮨을 비롯한 11개의 스타트업이 최종 선정됐다


바이오드론 플랫폼 신약 개발 기업 엠디뮨이 글로벌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Startup Creasphere Program)에서 론자(Lonza)의 파트너로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엠디뮨은 한국 바이오기업으로는 최초이자 글로벌 엑소좀 분야 및 약물전달(DDS) 기술 분야에서도 최초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22일 진행된 이 스타트업 박람회에는 전 세계 50개국에서 200여개 기업들이 참여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플러그앤플레이(Plug and Play)는 미국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세계 최대의 스타트업 투자 및 인큐베이팅 기관으로서, 글로벌 기업인 로슈, 사노피, 론자, 마이크로소프트 등과 함께 전 세계에서 차세대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헬스케어, 인공지능(AI), 모바일, 미디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력과 시장성, 성장성을 갖춘 기업을 면밀하게 검토해 유망한 스타트업을 선정한다. 이번 배치(Batch) 5 프로그램에는 사노피, 론자, 로슈에 의해 총 11개 기업이 선정돼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서 론자(Lonza) 그룹은 엑소좀을 활용한 약물탑재 및 전달 분야에 대한 로드맵과 엑소좀 분야의 난제를 돌파하기 위한 전략을 발표했으며, 또한 글로벌 엑소좀 회사들 중에서 엄선한 엠디뮨의 혁신적인 BioDrone 기술(BioDrone® Technology)을 소개했다.

엠디뮨의 바이오드론 기술은 다양한 세포로부터 압출을 통해 대량으로 베지클을 생산하는 획기적 기술로 국내는 물론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 특허를 확보했다. 엠디뮨은 내년 하반기 상장을 목표로 IPO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