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유전체 분석으로 뇌종양 맞춤 치료 '기대'

뇌종양 재발위치에 따른 유전체 변이 패턴 세계최초 규명


재발한 뇌종양 환자의 맞춤치료와 관련, 유전체 분석기술을 이용한 새로운 치료 방향이 제시됐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 남도현 교수팀과 삼성유전체 연구소 박웅양 교수팀이 선도형특성화연구사업 및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에 의해 지원된 연구로 국제 저명 학술지 Cancer Cell(SCI 23.893) 9월 14일자 표지 논문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교모세포종환자 38명에 대한 체계적인 추적관찰을 통해 최초 진단받은 암과 이 암이 재발했을 때 나타나는 유전체 돌연변이 프로파일을 비교 분석한 결과, 뇌종양 재발시 재발암의 발생 위치에 따라 유전체 돌연변이가 변화하는 특징적인 패턴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이어 “최초의 암 발생 위치와 비슷한 곳에서 암이 재발하면 비슷한 유전체적 특성을 가지고 있지만, 최초의 암 발생 위치와 떨어진 곳에 암이 재발하면 발견되지 않았던 다수의 돌연변이를 가지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는 재발한 뇌종양 환자에게 표적항암제 치료요법을 시행하는 경우, 재발암이 원발암과 위치가 다를 경우 반드시 재발암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추가로 실시해야만 정확한 표적치료가 가능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또한 뇌종양 발생과 관련이 있는 IDH1 유전자의 돌연변이 여부에 따라 '표준 항암제인 테모달(Temozolomide)'의 부작용 빈도가 달라진다는 사실을 밝혀내 유전자 돌연변이 여부에 따라 항암제 처방 및 부작용에 대한 모니터링이 가능함을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뇌종양에 대한 개인별 유전체 기반 맞춤형 치료를 시행하는데 있어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 0개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