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의료계, 강청희 의협부회장 ‘비례대표’ 만들기 ‘총력’

경기도의사회·흉부심장혈관외과의사회 등 지지선언 줄이어


강청희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이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의협 산하 시도의사회와 전문과의사회 등의 지지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도의사회는 29일 성명서를 내어, 강 상근부회장의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등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경기도의사회는 성명서에서 “MB정권, 박근혜 정부로 이어지는 의료영리화 추진에 맞서, 의료계 비상대책위원회를 조직 및 총괄해 대정부 투쟁을 이끌어 낸 바 있으며, 의료계 역사상 최초로 시민단체와의 소통을 통한 정책공조를 이루어낸 바 있은 강 상근부회장의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도전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더불어민주당이 추구하는 서비스산업발전법을 통한 의료영리화저지라는 당론과 일치하는 행보로 판단되며, 의협을 대표해 더불어민주당과 의협, 전공의협의회, 전국의과대학협의회와의 정책협의를 통해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향상을 위한 법률을 제정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바 있다”고 평가했다. .


특히 “강 부회장이 대한민국 보건의료 분야에서 현장감과 정책적 경험, 리더십, 추진력과 타 보건의료단체와의 소통능력을 겸비했다고 판단하며, 대한민국 국민들의 보건의료 분야 혜택을 향상시키는데 큰일을 할 것임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 부회장이 임원으로 활동하던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의사회도 성명을 내어 강 부회장의 도전을 지지했다.


흉부심장혈관외과의사회는 “강 부회장은 대한흉부외과학회 및 의사회의 중요직책을 수행하면서 의사들의 이익뿐아니라 전체 국민들을 위한 정책마련을 위해 본인의 개인의원의 경역악화를 감수하면서까지 시간과 정열을 투자해서 애써왔다”고 전제했다. .


특히 “직무를 수행할 때 본인의 독단이나 독선을 고집하지 않고 주위 동료나 선후배의 의견을 적극 청취하면서 조율하는 모습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자연스럽게 강 부회장을 따르고 좋아하는 회원들이 많을 수밖에 없었고 아직까지 강 부회장을 좋은 모습으로 기억하고 있는 회원들이 많이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의협 상근부회장직을 맡으면서 정부와 여러 이익단체를 상대하며 의사 회원과 국민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일관된 자세를 견지하고 있다. 이런 인물이 국회에 진출한다면 보건복지 분야 뿐 아니라 어떤 분야에서도 큰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강 부회장은 의협 의료배상공제조합 이사장, 의협 비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의협 메르스대책본부장, 새정치민주연합 중앙회 대의원, 새정치민주연합 전국직능대표자회의 부문위원장(의사부분) 직을 맡고 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