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의료인력 수급 불균형 해결 위해 대한병원협회 나선다

'의료인력 수급 대책 TF' 구성…13일 제 1차 회의 개최 의료인력 수급 불균형 해결 위해 대한병원협회 나선다

의료인력 수급 불균형 해결 위해 대한병원협회 나선다
의료인력 수급대책 TF 위원

대한병원협회(이하 의협)가 의사, 간호사 등 의료인력 수급 불균형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병협은 최근 '의료인력 수급 대책 TF'를 구성한데 이어 7월 13일 롯데호텔에서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TF는 총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됐으며, 위원장은 이성규 동군산병원 이사장이, 부위원장은 신응진 순천향대 부천병원장이 맡는다.


병원계의 다양성과 특수성을 고려해 대학병원, 중소병원, 공공병원, 지역병원이 참여한다.


제1차 회의에서는 의사 및 간호사 등 의료인력 전반에 대한 현황을 점검하고, 현재 추진 중인 의료인력 관련 정부 정책에 대해 직능 및 지역 병원계의 의견을 수렴했다.


의료인력 수급 불균형 해결 위해 대한병원협회 나선다
의료인력 수급대책 TF 회의 모습

또한 필수의료, 지역의료 위기 등 현재의 보건의료 문제의 핵심은 의료인력 수급이라는 데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향후 의료인력 확충 이외에 필수의료, 지역의료 강화를 위한 의료인력 수급 개선방안 발굴에 초점을 맞춰 논의하기로 했다.


이성규 위원장은 회의에서 "필수의료가 병원급 의료기관이 담당하는 가장 중요한 역할이며, 필수의료 붕괴는 곧 병원계 붕괴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건의료체계의 혁신적인 변화 없이는 필수의료를 비롯한 의료서비스 차질은 불가피하며, 최우선 과제인 의료인력 수급 개선에 대한 병원계 대책을 수립해 정부 정책에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