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의료정책연구소, 인턴제 효용성 의문 제기

의협, "인턴제 폐지를 말하기전에 임상실습 체험형 교육이 선행"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은 제6차 상임이사회 회의에서 의료정책 연구소가 발간한 '인턴제 폐지에 따른 전공의 선발제도 개선 방안과 의학교육 교과과정 개발'에 대해 논의했다.


의협은 교육수련 제도는 교육의 측면에서 선진국에 비해 개선해야 할 여지가 있고, 특히 인턴제의 경우 그 효용성에 대한 의문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고 말하면서, 전공의 선발제도 개선 방안 및 의학교육과정의 개선책 마련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인턴제 폐지를 논하기 위해서는 의대·의전원생의 임상실습이 체험형 교육으로 전환되야하고, 이를 위해서는 체험적 의료행위가 제도적으로 보장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임상실습 교육 담당 교수의 인식변화와 함께 교육적 역할을 감당할 수 있는 역량 함양도 필수조건으로 꼽았고, 의대·의전원 교육 및 졸업 후 교육 등에 있어 단계별로 함양해야 할 역량을 구체화하고, 각 역량별 성취수준을 명확히 규정해서 이를 위한 공통 및 전공 역량별 표준화된 평가도구의 개발과 활용이 절실하다고 전했다.


또한 의료인력 수급에 대한 국가 정책과 맞물려 진행되야하고, 수련의 교육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고, 이를 근거로 인턴제 폐지를 포함한 졸업 후 교육 개선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야한다고 밝혔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