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의원협회 "한정호 교수, 넥시아 소송 지원"

윤용선 회장 "넥시아 사건은 개인적인 문제 아니라 지식인으로서 양심의 문제"


대한의원협회(이하 의원협회)는 지난 26일 한정호 충북대 교수에게 500만원의 성금을 전달하면서 한 교수의 넥시아 관련 형사 사건에 대해 가능한 모든 방면의 지원을 약속했다. 윤용선 회장은 “한정호 교수의 사안은 다른 어떤 사안보다 시급하고 중요하다고 판단되어 협회의 다른 예산을 삭감하더라도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이라고 판단했다”며, “한정호 교수 사건은 개인적인 명예훼손 사건이 아니라 의사로서 이 사회의 지식인으로서 양심의 문제이자 국민건강을 위한 행위로 공적인 문제라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정호 교수는 지난 2013년 국민의 건강을 보호한 공을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고, 2014년에는 호주행 국제선 여객기 내에서 심폐소생술로 심장마비 환자를 살려내어 다시 한 번 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2015년에는 사이비 의료퇴치의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의사협회장의 표창을 받는 등 의료계의 모범이 되는 인물이다. 한교수는 한방 항암제로 알려진 넥시아(NEXIA) 효능을 공개적으로 비판하였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고, 현재 공무원 신분으로 금고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현재의 국립대 교수직을 잃게 되는 위기에 처해 있다. 송한승 수석부회장은 “이번 성금 전달은 적은 금액이라 부끄럽지만 의료계 내의 여러 단체들과 개인들의 관심과 지원을 위한 마중물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의미에서 굳이 성금 전달 사실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어 “의료계가 하나되어 이런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한교수에게 힘이 됨은 물론 외부적으로도 이 사건이 개인적인 법위반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알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의료계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