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의협, “SK전자처방전 서비스 중지 당연”

“청구소포트웨어 업체에 모듈삭제 요청해 피해없도록 주의”


환자의 진료정보를 무단으로 수집하면서 논란이 된 SK텔레콤의 ‘SK전자처방전 서비스’가 무기한 중단됐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환자 진료정보를 무단으로 수집한 혐의로 지난 해 12월부터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에 의해 검찰수사가 진행 중인 SK텔레콤이 지난 16일부로 전자처방전 서비스를 무기한 중단한다고 발표한 것은 당연하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전자처방전 서비스 관련 명확한 규정 미비 및 관계 기관의 법률적, 제도적 문제 제기 등 불가피한 사정으로 서비스 중단이라는 결정을 내렸다고 SK텔레콤 전자처방전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했다.


SK텔레콤 전자처방전 서비스는 의료기관에서 환자에게 종이처방전을 발급하면 처방내역이 SK텔레콤 서버로 전송되고 약국은 방문한 환자의 종이처방전에 기재된 처방전 번호를 입력한 후 처방내역을 다운로드하여 의약품을 조제할 수 있도록 2011년 4월부터 SK텔레콤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그러나 의협은 동 전자처방전 서비스를 이용 시, 처방내역 및 개인정보가 SK텔레콤 서버에 저장되는 것은 관계 법령에 위반될 소지가 있음에 따라 청구소프트웨어 업체를 대상으로 SK텔레콤 모듈을 즉각 삭제하도록 수차례 요청한 바 있다.

의협 손문호 정보통신이사는 “우선 불법적인 SK전자처방전 무기한 중단을 환영하며, 추가발행의 위험을 없애기 위하여 회원은 청구소프트웨어 업체에 모듈 삭제를 요청할 것을 권장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의협은 SK전자처방전에 대한 논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최대한 회원의 피해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