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이대목동병원 직원 결핵 확진...역학조사 시행

“중환자실 이용한 신생아 160명 대상 신속검사 실시 예정”


질병관리본부와 서울특별시, 양천구보건소는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아실에서 근무하는 간호사(여, 32세)가 정기 건강검진에서 결핵으로 확인되어 7월15일 신고됨에 따라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문제의 결핵환자에 대해서는 신고 즉시 업무종사 일시제한 및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서울시, 양천구보건소와 함께 ‘결핵역학조사반’을 구성하고 이대목동병원에 상황실을 설치하여 전염가능기간(7월 15일, 진단일로부터 3개월 이전) 동안 중환아실을 이용했던 신생아 16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가결핵관리지침에 따라, 해당 결핵환자의 결핵증상, 검사결과 등에 따른 전염성 강도를 고려해, 4주 혹은 3개월로 정하는데, 해당 환자는 3개월에 해당한다. 이대목동병원은 18일부터 조사대상자 보호자들에게 개별 연락을 진행하여, 별도로 마련한 소아특별진료실에서 소아청소년과 교수진이 직접 진료하고 결핵역학조사반과 합동으로 결핵검사(흉부 X선 검사)와 잠복결핵감염검사(피부반응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잠복결핵감염은 결핵균에 노출되어 감염은 되었으나 실제 결핵으로 발병은 하지 않은 상태로 전염성은 없으나, 이 중 10%가 결핵으로 발병한다. 한편, 환자와 같이 근무하였던 직원 50명에 대해서도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며, 7월 17일 현재까지 조사가 완료된 37명 중 추가결핵환자는 없었다. 보건당국과 의료기관은 신속하고 적극적인 역학조사와 검사를 시행하여 신생아의 결핵발병 예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이대목동병원과 양천구보건소에서는 전용 상담전화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