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준비 착수

메르스·지카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설립 공감대 형성


메르스부터 지카바이러스까지 최근 신종감염병이 국내와 해외에서 발생하고 확산되면서 전문병 감염병원 설립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질병관리본부가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방안을 모색하고 나섰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오는 22일 오후 1시부터 서울코리아나호텔에서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방안' 공청회를 개최한다. 감염병 전문병원은 감염병 환자 진료 및 격리, 교육훈련 등 종합적 역량을 갖춘 병원을 국가가 설립 또는 지정·운영함으로써, 국가 공중보건 위기 시 선제적 방역조치를 통해 지역사회 전파 방지와 예방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등 신종감염병 발생 시 감염병 환자에 대한 격리 및 치료를 위한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감염병 전문병원 설치·운영의 타당성 등을 검토하기 위해 감염병 전문병원 설치방안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관련 분야 전문가, 학회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원 관계자 등 각계각층의 폭넓은 의견 수렴을 토대로 감염병 전문병원의 운영모델을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발제자는 오명돈 서울의대 교수와 이석구 충남의대 교수, 박형근 제주의대 교수, 권순정 아주대 공대 교수 등이며, 발제 주제는 중앙 감염병 전문병원의 역할과 규모, 바람직한 운영모델, 건축 및 설비 계획 등이다. 토론에는 김우주 고려의대 교수, 엄중식 한림대 교수, 양내원 한양대 교수, 권용진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 기모란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 김철중 조선일보 기자 등이 참여한다.

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