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청소년 건강상태 결과 발표..흡연율 최저치

올해 담배값 올린데 이어 내년에는 비가격적 금연 정책 예고


질병관리본부와 교육부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흡연, 음주, 신체활동, 식생활 등에 대한 제11차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5년 중고등학교 청소년 중 흡연하는 남학생은 10명중 1명(11.9%)이고, 전년 대비 2.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조사가 시작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전년 대비 15%의 감소율을 보였다. 질병관리본부는 "여학생은 3.2%가 흡연하고 있으며 전년 대비 0.8%가 감소했고, 감소율은 20% 였다"고 밝혔다. 또한 학년별로 보면 고등학생보다 중학생의 감소율이 더 커서, 나이가 어릴수록 감소율이 더욱 컸는데 남자 중학생의 경우 2014년 6.8%에서 2015년 4.8%로 2% 감소해 29.4%의 감소율을 보였고, 남자 고등학생의 경우 2014년 20.8%에서 18.3%로 2.5% 감소해, 12%의 감소율을 보였다. 이는 담뱃값 인상, 금연교육 강화 등 정책 강화와 사회적 인식변화 등이 청소년 흡연을 억제한 것으로 판단된다. 보건당국은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상 2020년까지 남학생 흡연율을 12% 수준까지 낮추는 목표를 달성하였으므로, 보건복지부는 향후 목표를 재설정할 계획이다.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에 따르면 현재흡연자 10명 중 7명(71.7%)이 최근 1년 내 금연을 시도했고, 금연시도 이유로는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것 같아서’(30.3%), ‘흡연으로 몸이 안 좋아져서’(25.8%), ‘담뱃값이 너무 비싸서’(15.9%) 순으로 나타났다. ‘담뱃값이 너무 비싸서’는 2014년 6.1%에서 2015년 15.9%로 증가해, 가격 인상에 청소년이 민감하게 반응했고, 2015년 남학생 전자담배 사용률은 6.2%로, 감소율은 23.5%였고, 여학생의 전자담배 사용률은 1.5%이며 전년도와 큰 차이가 없었다. 뿐만아니라 청소년 전자담배 사용자 중 80.8%는 전자담배와 일반담배를 동시에 사용하고 있었다. 청소년이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이유로 ‘호기심’(22.9%), ‘담배보다 덜 해로울 것 같아서’(18.9%), ‘맛 또는 향이 좋아서’(18.9%) 등의 항목을 비슷한 비율로 응답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자담배 사용은 2014년에 증가했다가 ‘15년에 감소한 것으로 보이나, 일반담배와 중복사용이 많다는 점에서 청소년 건강을 위협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특히 청소년들이 호기심이나 맛과 향 때문에 사용한다는 비율이 높다는 점은 향후 신종담배 시장 확대를 고려할 때 가향담배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가정내 간접흡연 노출률은 29%로, ’14년 대비 4.8%p 감소하여 조사 이래 최저 수준이었으며, 14.2%의 감소율을 보였다. 한편 40% 수준이던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률은 지속적 감소 추세로, 2012년 이후 금연캠페인, 금연구역 확대 등 정책 변화에 따른 간접흡연 위해에 대한 국민 인식 향상에 기인한 것으로 보였다.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2015년 조사 결과에 대해, “청소년 흡연율 감소 등 지표의 개선은 학교내 건강증진교육 강화, 담뱃값 인상 등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흡연 및 음주 예방교육 의무화 및 흡연학생 금연지원 ▲PC방 금연구역 전면 시행 ▲담뱃값 인상 ▲흡연예방교육 예산지원 및 캠페인 강화 등 정책효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평가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1월부터 오른 담뱃값이 더 어린 연령대의 청소년에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가격인상이 당분간 진입장벽의 역할을 할 것이므로, 내년도 경고그림 도입은 물론 담배광고 및 판촉규제, 가향 규제 등 비가격정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질병관리본부는 11월 17일 ‘제11차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결과발표회’를 개최하고, 통계집은 2015년 12월에 발간해 http://yhs.cdc.go.kr에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