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치매 예방 위해 ‘한방 총명침’ 맞으라는 ‘서울시’

의협, 서울시·한의협 ‘치매 예방 등 건강증진사업’ 중단 촉구

대한의사협회가 서울시와 대한한의사협회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치매 예방 등 건강증진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의협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8일 ‘어르신 무료 치매 상담 받으세요’라는 제목으로 “서울시, 어르신 한의약 건강증진 사업 실시”라는 제하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현대의학적 치매검사방법인 MMSE, GDS 등을 통한 진단 결과에 근거해 한의사가 한방 치매 예방사업을 추진하는 것을 서울시가 함께 하겠다는 내용이었다.


의협은 “서울시가 고령자 인구 및 초고령 인구의 급격한 증가를 전망하고 치매 환자가 증가할 것으로 추정하면서, 치매, 뇌졸중의 의료비 부담이 급증한 것에 대한 대책의 일환으로 치매, 우울증 예방 등을 통한 노인건강관리 사업을 추진하려고 하는 것에 대한 취지는 적극 공감한다”고 전제했다.


이어 “그러나 치매 진단을 위해 MMSE(Mini-Mental Status Examination; 간이정신상태 검사) 및 GDS(Global Deterioration Scale; 전반적퇴화척도)를 통해 신경학적 검진 등을 하고 혈액검사, MRI(자기공명 검사), 뇌파 검사 등의 진단 의학적 검사 등을 실시한 진단 결과에 근거해 환자의 상태에 따라 지속적으로 약물치료, 비약물치료 등을 통해 치료하는 것이 일반적인 현대의학적인 진단 및 치료과정”이라고 상기시켰다.


의협은 “MMSE 등 신경심리검사를 통한 적절한 평가를 위해서는 신경해부학, 신경병리학 등 현대의학적인 지식이 있어야 함에도 이에 대한 전문적 지식이 없는 한의사가 신경심리검사 결과를 활용한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면서 “현대의학적인 MMSE, GDS 등의 치매검사방법으로 진단한 결과를 이용해 총명침, 한약과립제 투여 등 한방치료를 한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의료계에서 지속적으로 한약 등에 대한 안전성 및 유효성에 대한 검증을 요구하고 있음에도 전통적으로 써왔다는 이유만으로 한약의 안전성 및 유효성에 대한 검증이 되지 않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한의사회와 미검증된 한방치료를 중심으로 한 노인 대상의 치매 예방 등의 건강증진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한 것은 지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서울시는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지자체로 국민의 혈세는 반드시 검증된 사업에 사용해 그 당위성을 높여야 함에도 안전성 및 유효성이 확보되지 않는 사업에 세금을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것은 서울시민 누구도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끝으로 “서울시는 검증되지 않은 한약 등을 통한 한의사회와의 치매 예방 및 관리 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서울시민이 수긍할 수 있는 검증된 사업에 세금을 사용할 수 있는 계획을 다시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댓글 0개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