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치매 조기진단, 비용부담 높아 검사 안받아”

NECA, ‘국민 목소리 정책 반영에 도움이 됐으면...’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대다수의 국민들인 본인부담금이 높은 치매 조기진단 검사는 선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하 NECA)은 11일 ‘치매진단 검사 및 치료에 대한 대국민 인식도 설문조사’ 결과를 밝혔다.


설문 참여자 1,000명을 대상으로 치매 조기진단 검사의 일종인 ‘양전자 단층촬영(이하 FDG-PET)’은 평균비용이 60~120만원이라는 사전정보를 제공한 후 설문조사를 수행한 결과, 응답자의 68.8%(688명)가 검사를 받을 의향이 없었으며, 진단검사 거부 이유로는 74.6%(593건)가 ‘비용에 대한 부담’ 때문이라고 답했다.


비용부담으로 인해 검사를 받고 싶지 않다고 대답한 응답자 593명에게 적정 검사비용(자비 부담)을 물은 결과, ‘10만 원 이하’가 60.5%(359건), ‘20만 원 이하’가 28.5%(169건)로 나타났다.


FDG-PET 진단검사 의향이 있는 응답자들의 경우, ‘치매 예방 목적’으로 수검하겠다는 응답자가 51.3%(160건)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건강 상태를 체크해보고 싶어서’가 40.4%(126건), ‘기억력이 떨어졌다고 느껴서(치료가 필요한지 알고 싶어서)’가 8.3%(26건)로 나타났다.


치매 진단을 받은 경우 치매 진행을 늦춰주는 치료를 받을지 여부에 대해 88.3%(883명)가 즉시 치료를 받겠다고 답했고, 안전성과 치료효과가 확실하지 않은 단계의 치매 치료 임상시험에 참가하겠다는 응답이 60.6%(606명)로 과반수에 달했다.


한편, NECA가 주관한 지난 원탁회의에서는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을 위한 MRI, FDG-PET의 유용성 및 필요성이 논의됐으나, 건강보험급여 적용의 타당성에 대한 합의는 이루지 못했다.


회의에 참석한 임상전문가는 “알츠하이머 치매 진행수준을 파악하는데 MRI가 유용하나, 경도인지장애(MCI)와 같은 치매 초기단계 진단에는 FDG-PET 검사가 필요하나 현재 보험급여가 적용되지 않아 조기진단에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관련 정책결정자는 “FDG-PET 검사의 진단효과 및 치료방법에 대한 과학적 근거가 아직 불충분하고, 고가의 FDG-PET을 건강검진 목적으로 사용할 경우 과잉진단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건강보험급여 적용은 시기상조다” 라고 설명했다.


NECA 임태환 원장은 “이번 원탁회의 및 설문조사 결과는 치매 조기진단법에 관한 임상전문가·정책결정자·국민의 의견을 청취하고, 그 가능성 및 유용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논의결과가 향후 국가 치매관리 정책결정에 중요한 근거자료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