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학교 감염병, ‘감기·수두·유행성 이하선염 순’


질병관리본부, “개인 위생수칙 철저히 할 것”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작년 학생들의 감염별 발병추이를 살펴본 결과, 감기, 수두 그리고 유행성 이하선염의 순으로 발병율이 높았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보건교사회와 ’2015년도 학교감염병 표본감시체계 활성화 방안 워크숍‘을 통하여 ‘2014년도 학교감염병 감시체계 운영 결과’를 발표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2014년도 학교감염병 감시체계 운영 결과’에 따르면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가장 흔한 감염병은 감기로 1000명당 38.22명이 발생해 1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수두(3.72명), 유행성이하선염(3.28명), 결막염(2.03명), 뇌막염(0.21명) 순으로 발병률이 높았다.

학교감염병중에서 감기를 제외하고 초등학교에서는 수두, 중·고등학교에서는 유행성이하선염이 높은 발병률을 보였다.


그리고 월별 감염병 발생 현황에서는 감기는 3월, 수두와 뇌막염, 유행성이하선염은 5월, 결막염은 9월, 폐렴은 10월에 가장 높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감기와 같은 질병은 기침이나 콧물 등의 분비물을 통해서 쉽게 감염이 되므로, 곧 개학을 시작하는 학교 내 감기 예방을 위해 손 씻기 등의 개인 위생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 0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