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한국·WHO, 메르스 합동 평가단 9일부터 활동

"5일간 조사 활동 후 13일에 결과 발표할 예정"


보건복지부 문형표 장관은 9일 부터 5일간 한국·세계보건기구(이하 WHO) 메르스 합동평가단이 국내에서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WHO와 국내·외 전문가 16인으로 구성된 이번 합동평가단은 이종구 서울대 의과대학 이종욱 글로벌 의학센터 소장과 케이지 후쿠다 WHO 사무차장이 공동단장을 맡고 질병관리본부에 합동평가단 회의실이 마련된다.

한국·WHO합동평가단은 9일 오전 문형표 장관 예방으로 시작해 역학조사·감염관리 등 분야별 토론, 환자 발생·격리 병원 방문 및 질병관리본부와 협력해 MERS-Corona 바이러스 특성 분석을 진행했다.


그리고 13일에 합동 평가 결과를 문형표 장관에게 발표하고 언론 브리핑을 가질 예정이다.

※합동 평가단 명단


[WHO 측]

▲Dr. Keiji Fukuda WHO 보건안보긴급대응 사무차장(Assistant Director-General)

[공동단장]

▲Dr. Li Ailan WPRO 보건안보긴급대응 국장(Director)

▲Dr. Kidong Park WPRO 국가지원 unit(coordinator)

▲Dr. Abdullah Assiri 사우디 보건부 감염예방관리과 과장(Director)

▲Dr. David Hui 홍콩중문대 감염병학부 학과장

▲Dr. Maria Van Kerkove WHO 보건안보긴급대응

▲Dr. Malik Peilis 홍콩대 인플루엔자 센터 및 WHO H5 Reference Laboratory, 바이러스학 학과장

▲Dr. Martin Cetron 미국 질병관리본부 국제 보건과장(Director)


[한국 측]

▲이종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종욱글로벌의학센터 소장 [공동단장]

▲지영미 질병관리본부 면역병리센터장

▲박옥 질병관리본부 생물자원은행 과장

▲정해관 성균관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

▲이무식 건양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

▲김홍빈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오향순 우송대학교 간호학과 교수

▲송대섭 고려대학교 약학과 교수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