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한의사에게 현대의료기기 교육?...'무용지물'

의협 "한방사협회는 언제까지 거짓말을 할 것인가"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한의사들의 행보에 일침을 가했다. 의협은 13일,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이 한의사들에게 현대의료기기 사용법을 교육하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 전과자 만드는 범죄를 조장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의협은 "한방사가 현대의료기기를 쓰면 안 되는 가장 큰 이유는 한방사는 의사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하는 행위’는 의료행위이고 한방사는 의사 면허가 없는, 중국에서 유래한 전래요법을 행하는 사람들"이라고 전하고 "대법원과 헌재 등 사법당국도 이러한 이유로 한방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은 범죄행위로 이미 규정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의협은 아무리 자동차에 대해 공부를 해도 운전면허가 없이 운전 하면 범죄인 것과 같은 이치라는 입장이다.

또한, 한의협이 말한 현대의료기기 교육센터 설립은 그야 말로 시간과 돈 낭비하는 무용지물이고 범죄행위를 조장한다는 점에서 아주 위험한 일이고 회원들을 전과자로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투유유 박사의 노벨생리의학상 수상 건에 대해서도 비판의 강도를 늦추지 않았다.


의협은 "이미 노벨위원회에서 투유유 박사의 노벨생리의학상은 중의학과 관련 없다고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애써 중의학과 연관 지어 선전하는 한방 측의 태도는 이제 애처롭다"고 전하고 "그동안 한방과 중의학은 다르다고 강변해오지 않았는가?"라고 반문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