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대책에 의견 분분

경기도의사회, 긴급 시군구회장단 및 임원 확대 연석회의 개최


경기도의사회는 지난 22일 화요일 회관에서 경기도 내 시군구의사회 회장단과 임원진 및 경기도의사회 임원 등이 참여한 긴급 시군구회장단 및 임원 확대 연석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성종호 조직강화부회장은 의료일원화 추진 배경과 함께 한의사 현대의료기기사용에 대해 문제점에 관련하여 보고 하였고, 이후 자율 토론 형식으로 진행 됐다.

김기환 성남시의사회장은 “정부에는 '한의사 현대의료기기사용 절대반대' 의지 표명을, 의협에는 우리 경기도 회원의 요구사항을 전하여야 한다”며 “시군대표들이 모인자리이니 그러한 내용을 논의하는 자리가 되어야한다” 고 말했다.


최동락 시흥시의사회장은 “중요한 것은 회원의 뜻이며 대부분의 의견은 반대 입장이 많다”고 하였으며, “의협에서 회원을 더 설득시키는 과정이 있었어야 했다”고 이야기 했다.


유석진 김포시의사회장은 의료일원화에 대한 문제는 이를 통해 실익이 없다는 의견을 표명했다.


경기도의사회 집행부 이승찬 조직강화이사는 의협에서 의료일원화를 들고 나온 이유는 협의체 안에서 단순히 한의사들의 현대의료기기 사용 보다 조금 더 큰 의료일원화라는 주제를 선택했다고 발언했다.


권재홍 이천시의사회장은 의협 전임 회장도 의료일원화에 대한 내용을 받고도 이슈화 하지 않은 것은 충분한 이유가 있었을 텐데, 현 의협 집행부가 이슈화 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이에 성종호 조직강화부회장은 의협의 제안문은 의료일원화에 대해서 얘기하고 있는데 한의협은 현대의료기기 사용에 대해서만 이야기하고 있다고 보고 했다.


김희철 성남시의사회 부회장은 한의협과의 논쟁은 더욱더 복잡한 상황만을 만들 수 있으므로 당장 논의를 중단할 것을 의협에 건의하도록 주장했다.

전공의 대표로 참석한 권오철 조직강화이사는 전공의들과 의대생은 의료일원화에 대한 이해도가 너무 떨어진다고 하였고 이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 부족하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전철환 대의원회 의장은 “현 상황에서 우리끼리 의견이 갈리는 것은 절대로 전략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으며 내부적인 단결이 중요하다”고 했다.

끝으로 현병기 회장은 말미에서, “현재 16개 시도의사회 전체가 오늘과 같은 회의를 하고 있고 향후 의협과 시도의사회 및 비대위를 중심으로 총의를 모아 대응하겠으며, 의협의 회무는 적극 도와 주지만 회원들의 뜻에 반하는 회무에는 적극적인 의견 개진과 함께 쓴 소리도 하겠다”고 하며, 회원들의 관심을 촉구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