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한의학 연구성과는 처방전 발행·표준화 부터

의협 "투유유 교수 연구도 객관화·과학화 검증으로 이뤄진 성과"


대한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오늘 오후 2시 프레스센터에서 중국 투유유 교수의 노벨생리의학상 수상과 연관 지어, 국내 한의학의 과학화에 대한 한의계의 선제적 행동을 선언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의협은 지난 7일 한방대책특별위원회 명의로 “한의협이 2015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 중국 투유유 교수의 전 인류적 연구성과 왜곡을 중단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표명했지만, 한의협 기자회견에 앞서 다시한번 명확한 입장을 밝힌 것이다.


먼저 투유유 교수의 노벨상 수상은 전래의학으로부터 영감을 얻어 현대의학적 방법과 원리로 개발된 말라리아 약이므로 이를 바탕으로 한의학을 육성시켜야 한다는 논리는 과장 왜곡된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버드나무 추출물인 아스피린처럼 아르테미시닌도 개똥쑥의 미량 성분을 추출하여 합성하고, 국제적으로 공인된 임상시험으로 안전성과 효과를 입증 받은 후 세계적으로 보급했지만 한국의 한의학은 객관적 검증을 거부한 상태에서 이런 성과를 영구히 기대할 수 없으므로 빠른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서 "만약 진정으로 한의약의 발전을 위한다면 현대의학처럼 처방전을 발행하고 처방내역을 공개하며, 한약의 표준화를 위한 제도 개선에 앞장서고 이를 위해 한의약분야도 의약분업처럼 한의약분업 시행 필요성에 대한 공론화가 있어야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나라도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 배출을 위해 의학자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투자를 한의학 육성자금에 상응한 수준으로 투입할 수 있기를 적극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댓글 0개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