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환자의 안전없는 의료는 의료가 아니다

의협, "복지부의 전문가 단체와 의견조율 없는 결정에 심한 배신감을 느낀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삼성서울병원의 환자안전을 무시한 원격의료를 강력히 반대했다.

의협은 메르스로 일어난 혼란을 진정시키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위기상황에 원격의료 허용방침이 발표된 점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했다.


보건복지부(이하 보건복지부)가 삼성서울병원의 재진환자를 위해 한시적으로 원격의료를 허용한다고는 하지만 원격의료 허용 방침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하고 가장 큰 문제는 원격의료의 안전성, 유효성 검증이 아직 이뤄지지 않은 부분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메르스 확산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삼성서울병원이 원격의료 도입을 요청해 허용한 복지부는 모두 국민 상식에 벗어나 있을 뿐 아니라 통렬한 자기반성이 부족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게다가 복지부가 메르스 확산 저지에 전력투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의료계와 중차대한 의료현안을 일언반구 상의도 없이 원격의료 허용한 상황에 대해 의료계는 심한 배신감을 느낀다며 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재진 환자에서 이미 메르스 검사결과 음성 판정 받은 환자나 잠복기를 충분히 지나 증상 발현이 없는 환자로 제한해 1차 의료기관 내원 시에 의사와 의사간 전화 또는 인터넷 조회를 통한 진료 정보 공유 후 대면 진료를 시행하고 처방을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의협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방역대책에서 원칙을 지키지 않으면 질병이 퍼지는 것을 막을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고 아무리 비상시국이라도 기본을 지켜야 한다는 원칙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것을 상기하고 기본과 원칙을 지키지 않아 메르스가 확산된 것은 아닌지 반성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복지부는 그 누구보다 원칙을 지키고 법 테두리 안에서 국민건강과 보건향상에 힘쓰고 즉각 삼성서울병원의 원격의료 허용지침을 당장 철회할 것"이라고 말하고 "삼성서울병원은 내원했던 환자들의 불편해소를 위해서 환자 지역 인근의 타 의료기관에 해당 환자의 처방내역을 공개하고 적극 협조를 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