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2014년 병원을 가장 많이 찾은 상병은?

외래환자는 급성기관지염, 입원환자는 기타 추간판장애


지난해 병원을 가장 많이 찾은 질병은 외래환자의 경우 급성기관지염, 입원환자는 기타 추간판장애로 조사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은 국민들이 병원을 많이 찾는 다발생 순위 상병에 대해 2010년부터 2014년까지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를 분석한 결과, 2014년 입원 다발생 순위 1위는 ‘기타 추간판 장애(디스크)’로 연간 27만 9천명이 진료 받아 전년 대비 4만2천명(17.9%)이, 5년전에 비해 11만8천명(73.1%)이 증가했고, 2014년 외래 다발생 순위 1위는 ‘급성 기관지염’으로 연간 1,508만4천명이 진료받아 전년 대비 23만6천명(1.6%)이, 5년전에 비해 280만1천명이(2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4년 입원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상병은 ‘기타 추간판 장애’로 27만 9천명이 진료를 받았으며 전년 대비 4만2천명(17.9%)이 증가했다.


특히‘기타 추간판 장애’의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14.7%로 2010년에는 진료인원이 16만1천명으로 다발생 순위 7위였으나, 매년 크게 증가하여 2014년에는 27만9천명으로 1위로 올라섰다.

입원 다발생 상위 5순위 질환은 ‘기타 추간판 장애’ 27만 9천명, ‘상세불명 병원체의 폐렴’ 26만 6천명, ‘노년성 백내장’ 25만 1천명, ‘감염성 및 상세불명 기원의 기타 위장염 및 결장염’ 22만 2천명 이다.


‘기타 추간판 장애’는 흔히 허리 디스크로 알려져 있으며, 연령별로는 남성은 30대, 여성은 50대 진료인원이 많았고, 남성 진료인원이 30대에 3만6천명, 여성은 50대에 4만3천명으로 가장 많고, 5년 전에 비해 증가한 진료인원도 각각 1만5천명, 2만2천명으로 가장 많았다.


목 디스크로 알려진 ‘경추간판 장애’는 남, 녀 모두 50대 진료인원이 각각 1만1천명, 1만6천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외래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상병은 ‘급성 기관지염’으로 1,508만4천명이 진료를 받았으며 전년 대비 23만6천명(1.6%)이 증가하고 매년 1,000만명 이상 5년간 진료인원 역시 가장 많았다.


한편 2013년 스케일링 급여확대로 인한 ‘치은염 및 치주질환’ 진료인원은 전년 대비 20% 이상씩 크게 증가했고, 특히 21세 이상 구간들(21~40세, 41~60세, 61세 이상)에서는 ‘스케일링 급여적용’으로 인해 ‘치은염 및 치주질환’이 가장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과 2014년을 비교한 결과 소아·청소년은 호흡기 질환자가, 성인은 치과 질환자가 많이 증가했고. 0~10세에서는 ‘혈관운동성 및 알레르기성 비염’의 진료인원이 27만1천명으로 가장 크게 증가했고, 11~20세에서는 ‘급성기관지염’의 진료인원이 16만1천명으로 가장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소아․청소년 세대의 경우 호흡기 질환에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급성기관지염'은 주로 3월과 4월에 지료인원이 많이 발생하며 8월까지 감소하다 다시 증가하는 형태를 띄었는데 5년간 4월 평균 진료인원이 약 290만명으로 가장 많고, 9월에 전월대비 53.7% 증가하여 환절기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