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2014년 하반기 약제급여 적정성 결과 공개

심평원, "상기도 감염 처방률, 지역별·진료과목별·의료기관별 처방률도 공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은 전국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4년 하반기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 결과'를 30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평가대상은 전국 44,663개 의료기관의 건강보험 외래 처방 약 3억 6천만 건이고 급성 상기도감염 항생제 처방률, 주사제 처방률, 약품목수 등 다양한 항목을 가지고 평가했다.


감기 등 급성 상기도감염은 대부분 바이러스가 그 원인으로 일부 세균감염이 강력히 의심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항생제 사용을 권장하지 않고 있고, 선진국에서도 항생제 사용감소를 위해 노력하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심평원도 급성 상기도감염에 대한 의료기관의 항생제 사용을 줄이기 위해 2002년부터 약제급여적정성 평가를 실시해오고 있다.


급성 상기도감염 항생제 처방률은 평가초기인 2002년 73.64%에서 기관별 공개한 2006년 이후 54.03%로 크게 감소한 후 2013년 43.58%, 2014년 42.84%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기관 종별 항생제처방률은 병원 47.33%, 의원 42.64%, 종합병원 40.93%, 상급종합병원 23.06% 순서로 나타나 종별 간 편차가 2배 이상으로 나타나 개선이 필요가 시급했다.


한편, 감기 등 급성 상기도감염 환자가 많은 의원의 주요 진료과목별 항생제처방률은 전년 대비 모두 감소하는 결과를 보였는데, 항생제 처방률이 가장 높은 이비인후과는 50.98%로 타 진료과목 보다 높은 처방률을 보이나 매년 지속적으로 감소해 전년대비 1.7% 감소세를 보였다.

지역별 항생제처방률은 강원도가 48.24%로 가장 높았고, 대전이 38.3%로 가장 낮아 지역별 편차를 보였다.


전남 6.5%, 충남 3.8%, 인천 3.7% 순으로 항생제처방률이 감소했고, 반면에 세종 17.1%, 충북 0.7%에서는 증가를 보였다.


항생제 사용을 결정함에 있어 세균 감염증이 확인된 경우 좁은 항균범위를 갖는 항생제부터 단계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나, 최근 감기 등에 광범위 항생제 처방이 증가함에 따라 항생제 오남용을 예방하기 위해 2014년 하반기부터는 광범위 항생제인 세파3세대 이상과 퀴놀론계 처방률 평가결과를 홈페이지에 추가로 공개했다.

광범위 항생제 처방률은 2006년 2.62%에 비해 2014년 5.43%로 약 2배 이상 증가했고, 의료기관의 종별 규모가 클수록 광범위 항생제 처방률은 높게 나타났으나, 전년대비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은 감소했고, 병원과 의원은 증가를 보였다.


의원의 진료과목별 광범위 항생제 처방률은 전년대비 모두 증가했고, 평균 3.89% 보다 높은 진료과목은 소아청소년과 5.18%, 이비인후과 5%로 나타났다.

주사제처방률은 2014년 17.89%로 전년대비 0.49% 감소했고, 평가초기인 2002년 37.66%에 비해 2배 이상 감소했다.

주사제 처방률은 병원과 의원의 경우 가장 크게 감소했으나, 상급종합병원 2.78%, 종합병원 9.12%에 비해 여전히 높은 수준을 나타냈고, 주사제 처방률의 경우 항생제에 비해 진료과목별 큰 편차를 보였다.

의원의 진료과목별 주사제 처방률은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3.47%로 처방률이 낮은 반면, 비뇨기과 36.25%, 외과는 33.35%로 처방률이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 주사제처방률은 최근 3년 연속 전남 26.53%과 경남 27.78%이 높고, 서울 15.93%이 가장 낮게 나타났다.

한편 처방건당 약품목수는 2002년 하반기 4.15개에서 2014년 하반기 3.68개로 11% 감소했으나, 2013년부터는 감소세가 둔화되고 있는것으로 확인됐다.


처방건당 6품목 이상 처방비율은 2006년 16.8%로 공개 시작 이후 감소세였지만, 2012년 12.37% 이후 2014년 현재 12.66%로 소폭 증가했다.


외래 다빈도 상병 중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 외에 급성 상기도감염, 급성 하기도감염 등 호흡기 질환에 6품목이상 처방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평원은 2014년 하반기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 결과 하위기관에 대해 해당 기관에 별도 안내 및 방문·상담, 지역별 간담회 및 가감지급사업 등을 통해 지속적인 질 향상 지원 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항생제 적정사용을 관리하기 위하여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등 범부처 간 항생제 내성관리사업 협력체계 구축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약제급여적정성 평가 결과는 홈페이지 www.hira.or.kr - 병원평가정보에서 지역별, 의료기관별로 조회가능하고, 의료기관은 업무포탈 http://biz.hira.or.kr에서 평가결과를 조회할 수 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