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2015년 건보진료비 58조원,전년대비 6.7%↑

65세 이상 진료비 21조 9,200억원으로 37.8% 차지


2015년 건강보험 진료비 총액이 전년대비 6.7% 증가한 57조 9,593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인구 고령화에 따를 65세 이상 진료비는 37.8%, 21조 9,200억원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은 26일 '2015 건강보험 주요통계'를 발간했다.


건강보험 주요통계에 따르면 2015년 입·내원 1일당 진료비는 5만 8,545원으로 전년대비 6.5%증가 했다. 1인당 월평균진료비도 9만 5,767원으로 전년보다 6.1% 증가했으며, 2015년 평균 적용인구의 1인당 월평균 입·내원 일수는 전년도와 같은 1.64일로 증가세가 주춤했다.


2015년 건보공단이 부담한 요양급여비는 43조 3,449억원으로 전년대비 6.5%가 증가했으며. 건강검진비는 수검대상자 증가에 따라 수검률 향상 등으로 전년대비 12.2% 증가한 1조 2,416억원으로 나타났다. 현금 급여비는 1조 1,480억원으로 전년대비 67.1%로 크게 늘었는데 이는 본인부담액상한제 사후환급금이 대부분을 차지해 관련 제도 변화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2015년말 건강보험 적용인구는 5,049만명으로 0.3%증가했으며, 직장 적용인구는 3,623만명으로 71.7%를 차지했다. 직장 적용인구가 2009년 전체인구의 64.6%를 점유한 이후로 직장가입자 가입기준의 완화(월80시간⟶60시간 이상)와 외국인 건강보험 적용인구가 2009년 42만명에서 2015년 80만명으로 늘어난 것이 증가 요인으로 분석된다.


65세 이상 인구는 622만명으로 건강보험 적용인구의 12.3%를 차지했고, 65세 이상 진료비는 21조 9,210억원으로 전체 진료비의 37.8%를 점유해 인구고령화에 따른 진료비 증가 요인으로 분석된다. 65세 이상 1인당 월평균 진료비는 29만 7,368원으로 1인당 월평균 진료비 9만 5,767원의 3.1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요양기관종별 진료비 점유율을 살펴보면 병원급 이상이 48.6%로 전년도 대비 0.7%p 증가했다. 의원급은 16조 5,417억원으로 진료비가 5.8% 증가했으나 점유율은 오히려 0.3%p 감소했다.


약국도 점유율이 0.4%p 감소했지만 치과의원은 0.5%p 점유율이 증가했다.


진료비 57조 9,593억원 중 입원진료비는 20조 7,214억원을 차지했고, 전년대비 9.4%, 외래진료비는 24조 1,534억원으로 5.5%, 약국진료비는 13조 844억원으로 4.8% 증가했으며, 그 가운데 입원진료비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전체 요양기관 수는 8만 8,163개로 전년 대비 1.8% 증가했는데 한방병원이 231개에서 260개로 12.6% 증가율이 가장 높았고, 보건기관은 3,481개에서 3,477개로 4개 기관이 오히려 감소했다.


2015년 건강보험료 총 부과 금액은 44조 3,298억 원으로 전년 대비 6.6% 증가했는데 직장보험료 부과액은 36조 9,548억원으로 7.5%, 지역보험료 부과액은 7조 3,750억원으로 2.3% 증가했다. 특히, 직장가입자의 본인(개인)부담 보험료가 10만 510원을 차지해 처음으로 10만원을 넘어섰다.


2015년 보험료 징수금액은 44조 778억원으로 전년대비 0.3%p 오른 99.4%의 징수율을 달성했다. 직장은 99.6%, 지역은 98.6%를 각각 징수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