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창욱 의학전문기자

21일부터 사적모임 6명→8명 확대, 영업제한 시간 유지

거리두기 사적모임 인원 제한 6명에서 8명으로 확대 영업 제한 시간 기존 밤 11시까지 현행 유지

정부는 금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기존 밤 11시까지였던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은 현행 그대로 유지되며, 사적모임 인원제한을 6명에서 8명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아직 정점이 확인되지 않았고, 유행이 계속 급증하는 상황에서 큰 폭의 완화는 어려운 점을 감안하여 이번 거리두기는 일부 저치에 한해 소폭 조정하기로 했다며, 이번 조정은 국민불편 해소를 위한 사적모임을 일부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정안은 3월 21일부터 4월 3일까지 2주간 적용된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