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성철 의학전문기자

OATC-DGIST, 알츠하이머병 치료 기전 규명 공동 연구 성과 ‘Nature Communications’ 논문 게재 쾌거

약물 재창출에 따른 알츠하이머병 치료 물질 개발 기대

OATC가 뇌 면역 조절에 기반한 알츠하이머병 치료 신규 기전을 밝힌 논문을 국제학술지 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했다


바이오 연구소 기업 OATC(오에이티씨)는 2020년 유성운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뇌과학과 교수 연구팀과 뇌 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 기술 개발 협약을 추진한 결과, 뇌 면역 조절에 기반한 알츠하이머병 치료 신규 기전을 밝힌 논문을 국제 학술지 ‘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했다고 15일 밝혔다.


논문 제목은 ‘Presenilin 2 N141I mutation induces hyperactive immune response through the epigenetic repression of REV-ERBα’다.


알츠하이머병은 마이크로글리아의 기능이 잘못되면서 신경 염증이 증가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으나, 정확한 기전은 최근까지도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다. DGIST 연구팀은 이번 연구 성과로 뇌 면역 세포인 마이크로글리아가 알츠하이머병에서 과도하게 활성화하는 기전을 규명하고, 면역 반응을 억제해 기억력을 회복할 수 있는 치료 후보 약물을 발굴했다.


구체적으로 연구팀은 약물 재창출(drug repositioning)을 통해 클로르프로마진(Chlorpromazine)이 마이크로글리아에서 REV-ERBα의 발현을 회복하고, 과면역 반응을 억제해 기억 능력을 회복하는 효과가 있다는 점을 밝히면서 알츠하이머병의 새로운 치료 방향을 제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으로 저명한 학술지인 ‘Nature Communications(IF=14.9)’에 4월 13일 자로 게재되는 쾌거를 이뤘으며, 후보 물질에 대한 국내외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유성운 DGIST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알츠하이머병과 마이크로글리아 면역 반응 사이의 새로운 기전을 규명하면서 더 깊이 있는 치매 치료 연구를 진행할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알츠하이머병 치료 기술의 개발에 새로운 전략 법을 제시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OATC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클로로프로마진을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 개발하고자 하며, 새롭게 밝힌 기전에 따른 신규 약물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OATC는 ‘건강한 미래를 만들어가는 대한민국 대표 BioLab’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바이오 연구 역량을 토대로 시험 검사에서 임상 시험, 뇌 질환 치료제 개발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바이오 연구소 기업이다. 퇴행성 뇌 질환, 신경병증성 통증, 정신 질환, 비만 등의 뇌 질환 분야에서 글리아 특이적인 뇌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자 연구하고 있다.


오에이티씨 개요


오에이티씨(OATC)는 축적된 바이오 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종합 시험·검사 기관, 피부임상시험센터, 건강기능식품 전문 CRO, 뇌 질환 치료제 개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는 바이오 연구소 기업이다.


첨부자료:

㈜OATC-DGIST 알츠하이머병 치료 기전 규명 연구 그림자료.pdf


웹사이트: http://www.oatc.co.kr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