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PA제도 양성화? “국민의 안전할 권리 침해”

전공협, “결국 의사는 시술..PA는 대부분 수술 전담”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전공협)는 국내 대형병원의 의사보조인력(이하 PA)을 양성화 시키려는 움직임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전공협은 1일 성명서를 통해 불법 무면허 의료보조인력인 PA를 양성화 하려는 병원의 이기와 편법에 반대하며 그 이유를 밝혔다.


전공협 관계자는 “PA가 의사 업무를 보조할 뿐이라는 병원의 주장과 달리 이미 많은 병원에서 PA는 의사 업무를 대체하고 있으며, 수술에서 일부분만 의사가 시술하고 나머지 모든 수술을 PA가 한다” 고 폭로했다.

또한 “병원은 환자에게 당신의 수술 대부분을 불법 무면허의료보조인력이 시행할 것임을 사전에 알리지 않아 환자의 알 권리를 침해하고, 환자가 의사에게 진료받기 위해 지불한 의료비로 무면허자의 시술을 받게 한다는 점에서 반윤리적이며 법적 고발의 근거가 된다” 고 경고했다.


전공협은 일부 지도전문의들은 전공의를 교육시켜야 하는 본분을 망각하고 자신들이 입 안의 혀처럼 부릴 수 있는 PA로 전공의를 대체하기를 원하고 있으며, PA가 의사의 업무를 담당함에 따라 자신들의 교육권을 침해 받고 있다는 사례를 수없이 접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실상 PA가 전공의 위의 계급으로 군림함에 따라 PA가 의사일을 하고 전공의는 PA가 시키는 잡무를 맡는 아이러니한 상황까지 진행됐다고 말했다.


전공협 관계자는 “환자들은 현재 국내 병원에서 일어나는 불법 무면허인력의 실체를 알 권리가 있으며 불법인 PA의 진료를 거부할 권리가 있다”며, “의료 정상화와 국민 건강권을 위해 이와 같은 불법 무면허의료보조인력에 관한 포스터를 배포하는 등 대 국민 홍보를 통해 문제의 심각성을 공유하고 논의해 나갈 것이다” 라고 강력히 대응할 것을 밝혔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