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UAE에서 진료행사 개최...의료수출 '발돋움'

현지 지역주민 500여명 진료로 한국 의료 우수성 알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9월 30일부터 10월 5일까지 UAE 아부다비 및 루와이스 현지에서 Korean Visiting Physicians Campaign(한국의료 진료행사 및 홍보회)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복지부가 주최하고, 진흥원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지난 5월 UAE 국영기업인 아부다비 석유공사(Abu Dhabi National Oil Company 이하 ADNOC)와 진흥원의 보건의료협력 양해각서 체결 이후, ADNOC측의 요청으로 마련됐다.


ADNOC은 UAE 최대 원유생산 석유공사로 UAE원유 생산 90% 이상을 차지하는 국영기업으로 산하에 13개 의료기관 운영해 자국의 의료홍보를 위해 유사한 홍보행사 추진하고 있다.


진료 행사에는 국내 12개 의료기관이 참여, 정형외과·산부인과·신경외과 등 다양한 진료과로 의료진이 구성되어 ADNOC 산하 루와이스 및 아부다비 병원에서 UAE 현지 의사와 국내 의료진의 1:1 협진 방식으로 진료를 수행했다.

특히 진료행사에서는 시급히 치료가 필요한 환자도 발견되고 적절한 상담도 이루어져 눈길을 끌었다.


역류성 식도염을 앓고 있던 환자는 소화기 계통 질환 의심환자로 이번 진료를 통해 추가 정밀 검진이 시급하다고 판단되어 서울성모병원에서 위탁운영하고 있는 현지 마리나 검진센터로 바로 진료의뢰가 이루졌다.

또한, 가슴에 종양을 앓고 있던 환자와 인대 파열로 재수술이 필요한 환자 등 수술이 필요한 환자들이 금번 진료행사에서 상담을 받고, 한국에서 치료받기를 희망한 경우도 있었다.


복지부는 "현지 ADNOC 직원 및 지역 주민들 약 500여명의 진료를 통해 UAE 현지에서 한국의료 우수성을 알리고 신뢰도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복지부가 주최하고 진흥원과 주아랍에미리트한국대사관이 공동 주관한 ‘2015 UAE 한국의료홍보회’가 10월 4일 아부다비 에티하드 호텔에서 개최됐다.


복지부는 "쿠바이시(Mohamed Butti Al Qubaisi) 부총재 등 ADNOC 주요 인사를 포함해 아부다비경찰청 등 현지 관계자 약 200여명 이상이 참석해 한국의료에 대한 관심을 보였고, 10개 의료기관이 운영한 홍보전시관에서는 적극적인 상담 등이 진행되어 긍정적인 반응"이라고 말했다.


ADNOC측은 루와이스와 아부다비에서 참여한 의료진들에게 감사 증서를 전달하면서 나흘간 현지인들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한 한국 의료진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구와야 알 네야디(Ghuwaya Al Neyadi) ADNOC 의료서비스 과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 의료의 우수성을 체감할 수 있었고, 직접 루와이스와 아부다비로 와준 한국의료인들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하며, 앞으로도 더 다양한 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을 통해 한국이 UAE와 최상의 보건의료협력 파트너가 되도록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0개